티스토리 뷰

슬픔

모르겠다

흔한닉네임 2018.05.08 00:48
몇개월간 연락이 없다가
연락이 와서는...

그래도 내가
잊혀질 사람은 아닌가 싶어
또 연락을 했건만
시큰둥하다

힘들다
내가 좋아하는줄 몰라 그랬겠지마는
이제는 원망스럽다
그나마 있던 자존감마저 바닥을친다
댓글
«   2019/05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  
글 보관함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2,250
Today
0
Yesterday
1